‘풍력발전 협의체’ 본격 가동…산업 경쟁력 강화
상태바
‘풍력발전 협의체’ 본격 가동…산업 경쟁력 강화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0.05.15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公, 실무 경험 풍부 전문가 20여명 구성
15일 서울 양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20년 풍력발전 협의체에 참석한 전문가들이 킥오프 회의 후 파이팅을 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5일 서울 양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20년 풍력발전 협의체에 참석한 전문가들이 킥오프 회의 후 파이팅을 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에너지공단(김창섭 이사장)은 지난 15일 서울 양재 더케이 호텔에서 ‘2020년 풍력발전 협의체’ 킥오프 회의를 가졌다.

협의체는 △정책 △산업 △수용성 △운영관리(O&M) 등 4개 분과를 중심으로 풍력산업협회, 에너지경제연구원, 두산중공업 등 산·학·연에서 풍력 관련 실무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 20여명으로 구성됐다. 앞으로 풍력 보급시장 확대와 더불어 풍력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 제언, 현안 해결 등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책분과에서는 인허가 절차와 풍력발전 리파워링 등 풍력산업 육성을 위한 제도개선 방안 마련에 나서며 산업분과는 정책 지원 및 해외 진출 지원책, 업계 요구사항 정책 반영 가능 방안을 수립하게 된다. 수용성분과는 주민수용성 문제의 대표 유형을 분석하고 해외 주민수용성 확보를 위한 모범사례 조사 및 대책을 마련한다. O&M분과는 전문인력 양성방안 및 국내 풍력설비 O&M 산업의 활성화 방안 수립을 추진한다.

공단은 효율적인 협의체 운영을 위해 오는 10월까지 분과별 서면 회의와 전체 분과위원이 참여하는 대면회의를 함께 추진하며, 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말 풍력발전 협의체 포럼 개최 및 정책보고서를 발간할 계획이다.

공단 관계자는 “풍력발전 협의체 운영을 통해 풍력 업계별 국산 기자재 기술·가격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지원 방안, 국산 풍력설비 보급을 위한 입지 확보 및 정책 대안 등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내 풍력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보급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