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겨내자 코로나] 가스公, 임원 급여 반납해 소상공인 지원
상태바
[이겨내자 코로나] 가스公, 임원 급여 반납해 소상공인 지원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0.05.22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개월간 총 120% 내기로…부장 이상 간부직원도 동참
재원 활용 지역 소상공인 대상 무이자 대출 사업 시행
김재경 (사)커뮤니티와경제 소장, 김환용 가스공사 상생협력본부장, 김선영 (재)밴드 사무국장(왼쪽부터)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대출 업무 협약’ 체결 후 파이팅을 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재경 (사)커뮤니티와경제 소장, 김환용 가스공사 상생협력본부장, 김선영 (재)밴드 사무국장(왼쪽부터)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대출 업무 협약’ 체결 후 파이팅을 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국민 고통 분담을 위해 간부급 직원 급여 반납 릴레이에 동참했다.

22일 가스공사에 따르면 채희봉 사장을 비롯한 임원·본부장 등 10명은 5월부터 12월까지 8개월간 매월 급여의 15%씩 총 120%를 반납한다. 부장 이상 간부직원 300여명도 자발적으로 직급별 일정 금액을 반납해 코로나19 극복 성금 모금에 참여하기로 했다.

반납된 재원은 매출 급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지역 소상공인을 위한 ‘무이자 대출’ 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우선 대구지역 소상공인 1개소당 최대 500만원을 무담보·무보증·무이자로 제공하고 만기 상환된 대출원금은 소상공인 융자 지원을 위한 기금으로 조성한다.

특히 비대면 심사 등으로 대출 실행에 소요되는 기간을 최소화함으로써 신속한 자금 지원을 통한 소상공인 경영 안정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지원 대상은 매출액 감소가 입증되는 대구지역 소상공인으로 교육 서비스업 및 음식숙박업 등 피해가 큰 업종의 경우 심사 시 우대받을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가스공사 및 (사)커뮤티니와경제, (재)밴드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채희봉 사장은 “코로나19로 전 국민이 마주한 고통을 함께 이겨 나가고자 이번 급여 반납 릴레이에 기꺼이 동참했다”며 “앞으로도 대구를 대표하는 공기업으로서 지역경제 회복 및 소상공인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대구지역 취약계층·시민에게 마스크 57만장과 손소독제 570개 등 총 18억여원 규모의 현물을 지원했다. 또 임직원 성금 1억 9000만원도 의료진 물품 공급 및 생활치료센터 운영을 위해 기탁한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