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전력대란 없다”…사상 최대 1억 19만kW 확보
상태바
“올 여름 전력대란 없다”…사상 최대 1억 19만kW 확보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0.07.02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전력수요 기준 8730만·kW상한 9080만kW 전망
코로나19 여파로 전력수요 전년比 50만~220만kW 감소
예비력 지난해보다 54% 증가 939만kW…수급관리 총력
수요관리 대책…공공은 강화 민간은 자발적 동참 유도

올 여름 역대급 무더위가 예고되면서 전력수요 증가 대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가운데, 정부가 오히려 최대 전력수요 전망치를 지난해보다 220만kW 낮게 잡았다. 냉방 수요 증가폭보다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산업용 전력수요 절감이 더 클 것이란 분석에서다. 하지만 정부는 여름철 기준 사상 최대 전력공급 능력을 확보하는 등 안정적인 전력수급 관리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지난달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3회 국무회의(정세균 국무총리 주재)에서 이러한 내용을 담은 ‘여름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을 보고했다.

산업부는 올 여름 최대 전력수요는 상위 10개 연도의 평균기온 29.1도를 적용한 기준전망의 경우 8730만kW 내외, 상위 3개 연도의 평균기온 30.1도를 가정한 상한전망은 9080만kW 안팎으로 각각 예상했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해 기준전망은 220만kW(2.5%), 상한전망은 50만kW(0.5%) 줄어든 수치다.

최대 전력수요 기록시기(피크시기)는 이달 다섯째 주에서 내달 둘째 주 사이로 예측했다. 산업부는 이 시기 전력공급 능력을 여름철 수급대책기간 역대 최고 수준인 1억 19만kW(전년 9322만kW 대비 1.9% 상승)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예비력은 전년 대비 54% 증가한 939만kW(전력예비율 10.3% 이상)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전력 수요 최대치를 기록한 8월 13일 오후 5시 우리나라 전체 주택용 냉방 수요가 771만kW였던 점을 고려하면 그보다 1.2배만큼 추가적인 전력공급이 가능하다는 이야기다. 산업부는 이와 별도로 발전시설 가동 중단 및 송전선로 이상 등 만약의 사태에도 수급차질이 없도록 729만kW의 추가 예비자원을 확보키로 했다.

‘전력수급 대책기간’은 늦더위에 대비해 이달 6일부터 9월 18일까지 총 75일간 운영한다. 이 기간 동안 전력거래소·한전·발전사 등과 공동으로 ‘수급 종합상황실’을 운영하며, 수급상황을 철저히 모니터링할 방침이다.

또 장마와 태풍 등에 대비해 송·배전설비에 대한 점검·조치를 지난달 말까지 완료했으며, 아파트 정전피해와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노후변압기에 대한 안전점검 및 교체지원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수요관리와 관련해선,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공공부문은 강화하는 한편 민간부문은 자발적인 동참을 유도해 나가기로 했다. 공공부문은 냉방설비 운영·관리를 새롭게 추진하고 적정 실내온도 제한 등 수요관리 이행실태 점검 대상을 지난해 150개소에서 올해 240개로 확대키로 했다. 민간에 대해서는 우선 비대면 절전 캠페인을 추진하되 전력수급 비상시에는 높은 수준의 수요관리로 전환할 방침이다.

한편 산업부는 저소득 취약가구의 전기요금 부담 완화를 위해 지난해 신설된 ‘냉방용 에너지 바우처’를 확대 지급한다. 냉방용 에너지바우처는 에너지 빈곤층의 하절기 전기요금 부담 완화를 위해 지난해 신설됐다. 가구당 평균 지원액은 지난해 7000원에서 올해 9000원으로 늘었다. 주택용 전기요금 정액복지할인 한도는 평상시 1만 6000원에서 7~9월 2만원으로 확대하고 연말까지 4~9월 전기요금에 대해 3개월 납부유예도 실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