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協 에너지복지 시민서포터즈, 취약계층 지원 앞장
상태바
전기協 에너지복지 시민서포터즈, 취약계층 지원 앞장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0.07.24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쪽방촌 찾아 지원물품 전달하고 에너지바우처 홍보
전기협회 에너지복지 시민서포터즈가 지난 23일 서울 종로구 창신동에 위치한 창신동쪽방상담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기협회 에너지복지 시민서포터즈가 지난 23일 서울 종로구 창신동에 위치한 창신동쪽방상담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달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 대한전기협회(회장 김종갑) 에너지복지 시민서포터즈가 여름철 폭염에 시달리는 에너지 취약계층 지원에 나섰다.

전기협회 에너지복지 시민서포터즈는 지난 23일 서울 종로구 창신동에 위치한 쪽방촌 330여 가구를 방문해 지원물품을 전달하고 에너지바우처 신청 및 수혜 방법을 설명하는 등 캠페인 활동을 펼쳤다.

정부는 2015년부터 에너지 취약계층에게 에너지바우처(이용권)를 지급해오고 있으며, 전기·도시가스·지역난방·등유·연탄·LPG 등을 구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냉방권 보장을 위해 여름철 에너지바우처 제도도 도입해 시행 중이다.

다만 쪽방촌 거주자들은 전기요금이나 난방요금이 가구별로 부과되지 않고 한 번에 부과돼 요금고지서를 통한 요금 차감이나 요금 지원 등의 에너지바우처 혜택을 받을 수 없는 경우가 많다.

이에 전기협회 에너지복지 시민서포터즈는 에너지 취약계층에게 에너지바우처 제도를 홍보하기 위해 이번 활동을 기획했다. 이날 시민서포터즈는 에너지바우처 관련 정보가 인쇄된 효자손 부채와 수건, 간식거리 등을 전달하면서 홍보용 리플렛도 함께 배포했다.

캠페인 활동에 참여한 박승민 서포터즈는 “어렴풋이 생각만 했었는데 에너지 취약계층 실상을 보니 안타까웠다”며 “갖춰져 있는 에너지바우처 제도가 잘 시행되고 많은 분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에너지복지 시민서포터즈는 오는 27일 서울 영등포쪽방촌을 찾아 500여가구 주민들에게 얼음생수와 수건, 부채 등을 지원하고 환급형 에너지바우처 신청을 독려하는 캠페인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에너지공단의 ‘2020년 시민과 함께하는 홍보협력사업’의 일환으로 앞으로도 다양한 방식으로 에너지바우처 등 에너지복지 제도 홍보와 취약계층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전기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에너지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이나 여러 사업이 어려운 상황에 있다”며 “서포터즈 활동을 통해 에너지 복지 사각지대를 줄여나가는데 일조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