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에너지 “SNS로 랜선 나무심기 동참하세요”
상태바
포스코에너지 “SNS로 랜선 나무심기 동참하세요”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0.08.28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 참여자 수 비례해 포리공원에 수목 식재
미세먼지 저감 숲 조성으로 공기질 개선 기대

포스코에너지(사장 정기섭)가 인천 서구청과 함께 지난 21일부터 내달 14일까지 SNS(사회관계망서비스) 참여를 통해 미세먼지 저감 숲을 조성하는 ‘랜선 나무심기 캠페인’을 실시한다.

랜선 나무심기 캠페인은 포스코에너지가 운영하고 있는 인천LNG복합발전소 인근 인천 청라국제도시 포리공원에 ‘시민참여형 인천시 미세먼지 저감 제1호 숲’을 조성해 시민들의 건강한 도시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됐다.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 블로그의 랜선 나무심기 캠페인 공식 계정에서 △나무 이모티콘 댓글 달기 △타계정으로 퍼나르기 등을 통해 나무심기에 참여할 수 있다. 포스코에너지는 캠페인 참여자 수에 비례해 포리공원에 약 125m 길이의 미세먼지 방지를 위한 숲(방풍림)을 조성할 계획이다. 방풍림이 조성되면 미세먼지 농도는 25.6%, 초미세먼지는 약 40.9%가 저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에너지는 향후 인천LNG복합발전소 내 주민 이용 시설인 ‘그린파크’ 주변에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방풍림을 조성해 임직원과 지역주민들이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하게 쉴 수 있는 쉼터를 추가로 마련할 계획이다.

포스코에너지 친환경 숲 조성 사업을 통한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천에 적극 나서고 있다. 앞서 지난 4월에는 출자사인 삼척블루파워와 함께 삼척산불피해지역 약 5000평에 산불 복구용 나무 5000그루를 식재했다. 또 지난해에는 인천LNG복합발전소 인근 지역아동들을 미세먼지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인천당하초등학교 둘레에 총 500여 그루의 나무 벽을 조성하는 ‘미세먼지 방지를 위한 학교숲 조성 사업’도 실시했다.

정기섭 포스코에너지 사장은 “SNS를 활용해 누구나 쉽게 참가 가능한 이번 캠페인을 통해 나무 심기와 숲 조성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과 참여가 이어지기를 기대한다”며 “친환경 숲 조성으로 미세먼지 저감에 앞장서며 깨끗하고 안전한 환경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에너지는 지난 19일부터 28일까지 ‘10일간 8만보 걷고 나무도 심고’ 이벤트도 진행했다. 임직원들이 △출퇴근길 걷기 △근거리는 대중교통 대신 걷기 등을 통해 목표 달성 시 공기정화 효과가 있는 반려식물을 선물로 증정하고 반려식물 1개당 삼척산불피해지역에 1그루의 나무 심기와 연계해 숲 조성 사업을 이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