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부산역 선상 주차장에 830kW 태양광 구축
상태바
남부발전, 부산역 선상 주차장에 830kW 태양광 구축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0.09.22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 협업·자산 활용 1호 사업…그린뉴딜 정책 부응
부산역 선상에 설치된 830kW급 주차장 태양광발전 전경.

부산역 선상에 설치된 830kW급 주차장 태양광발전 전경.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이 부산역 선상 주차장 지붕에 공공협업형 제1호 태양광발전설비를 구축했다. 공공기관 자산을 활용한 이번 사례를 통해 그린뉴딜 정책에 부응하고 깨끗한 에너지로의 전환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남부발전은 한국철도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부산대학교와 협업 시범사업으로 830kW 규모의 부산역 선상 주차장 태양광을 준공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공공기관 간 협업을 통해 청정에너지 공급을 위한 설비를 확대하고 공공자산의 효율적 사용과 지역사회 복지 증진 등에 기관들의 뜻이 모이면서 추진됐다.

부산역 태양광은 연간 1150MWh 규모의 전력을 생산한다. 1만 1300가구가 한 달간 사용가능한 양으로 25억원대 원유수입 대체 효과와 511t 규모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기대된다.

또 태양광설비와 함께 설치된 경관조명은 주차장 미관 향상에, 태양광 발전판은 차광막 기능으로 이용객 편의 증대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남부발전은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 확보를, 철도공사는 공공자산 제공으로 20년간 최대 2억 6000만원의 임대수익 창출 효과를 거두게 됐다. 철도공사는 운영기간 발생하는 매출액 일부를 사회공헌기금(20년간 약 9600만원)으로 조성해 지역 취약계층 복지향상에 활용할 계획이다.

남부발전은 향후 철도공사, 철도시설공단과 함께 태양광 설치가 가능한 철도시설을 추가 발굴하고 부산대학교와는 철도시설물을 활용한 태양광 사업 추진에 대한 산·학협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은 “앞으로도 공공기관 간 협업과 공공자산을 활용한 태양광 사업의 선도적 추진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 기여 등 정부 그린 뉴딜 기반 에너지전환 정책에 적극 부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