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협력사와 ‘디지택트’ 소통…상생협력 강화
상태바
동서발전, 협력사와 ‘디지택트’ 소통…상생협력 강화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0.09.23 0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텍·세코 등과 온라인 간담회 열어 경영현안 논의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이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협력 중소기업과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이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협력 중소기업과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해 협력 중소기업 현장 경영을 디지택트 방식으로 전환했다.

동서발전은 21일 발전 터빈부품 기계 전문기업인 포스텍(대표 조정봉), 환경설비 전문기업인 세코(대표 황성철)와 경영 현안을 논의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한 온라인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서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은 포스텍의 주요 생산품인 터빈용 플랙시블 패킹링과 오일 디플렉터, 동서발전 유연탄 운송선박인 팬 당진호에 세코가 설치한 탈황설비 대한 설명을 듣고 기업별 맞춤형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동서발전은 코로나19로 인한 기업 활동 위축을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디지택트 업무전환 추진전략’을 마련해 실행에 옮기고 있다. 일환으로 디지택트 기반 중소기업 해외 판로지원, 구매상담회, 우수제품 홍보 등을 추진하고 기업 활력을 저해하는 각종 규제·애로 사항을 선제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적극적인 규제 개선을 바탕으로 공동 연구개발을 확대하고 기술개발제품을 적극 구매하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중소 협력기업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