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피해 고리원전 찾은 與 “안전 대책 강화해야”
상태바
태풍 피해 고리원전 찾은 與 “안전 대책 강화해야”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0.09.23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위 의원 4명, 현장 점검하고 재발방지책 논의
김성환 의원 “중앙집중형 발전, 분산형 전환 추진”
지난 21일 고리원자력본부를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김성환·이규민·이소영·이동주 의원이 현장 관계자에게 피해 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이소영 의원실
지난 21일 고리원자력본부를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김성환·이규민·이소영·이동주 의원이 현장 관계자에게 피해 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이소영 의원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여당 의원 4명이 이달 초 태풍으로 원전 6기가 대거 정지한 고리원자력본부를 방문해 안전 대책 강화를 촉구했다.

지난 21일 더불어민주당 김성환·이규민·이소영·이동주 의원은 고리본부를 찾아 현장 관계자에게 피해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고 재발방지대책을 논의했다. 이들은 또 기동용 변압기외에도 해안방벽, 765kV 송전설비 등을 점검했다.

앞서 이달 초 고리 3·4호기와 신고리 1·2호기, 월성 2·3호기 등 원전 6기는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의 영향으로 전력 공급이 중단되면서 비상디젤발전기가 작동했다. 국내 원전의 4분의 1이 전력 공급망에서 집단 이탈한 것이다. 다행히 각 원전이 시차를 두며 자동정지 됐지만 다수호기가 동시에 정지(탈락)했다면 주파수가 급락해 대규모 블랙아웃이 발생할 수도 있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번 사태로 원전 안전성과 전력 공급의 안정성 등의 문제점이 도마 위에 올랐다. 실제로 원전 집단 가동중지 시 비상발전기가 제대로 가동되지 않으면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같은 대형 참사로 이어질 수 있다.

이날 산업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대형 발전원이 동시에 가동 정지될 경우 전력망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점에 우려를 나타내고 전력망 안정화를 위한 분산형 체계 구축 논의를 서둘러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김성환 의원은 “원전이 태풍 영향으로 가동 정지된 것도 문제지만 고장 원인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것은 더 심각한 문제”라며 “동일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원전 재난 대책을 강화하고 중앙집중형 발전체계가 지역분산형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부와 여당은 과거 유사 사례와 이번 시찰 분석 결과를 토대로 원전 관련 안전규제를 보완해 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