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까지 그린뉴딜 이끌 에너지혁신기업 4천개 육성
상태바
2025년까지 그린뉴딜 이끌 에너지혁신기업 4천개 육성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0.09.23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태양광 O&M·전기차 배터리 등 6대 분야 지원
성윤모 장관 “혁신기업, 에너지산업에 혁신 가져올 것”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22일 서울 중구 소재 태양광발전 컨설팅기업 쏘울에너지에서 열린 '에너지혁신기업 간담회'에 참석한 관계자들과 태양광 현황판을 보고 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22일 서울 중구 소재 태양광발전 컨설팅기업 쏘울에너지에서 열린 '에너지혁신기업 간담회'에 참석한 관계자들과 태양광 현황판을 보고 있다.

정부가 그린뉴딜을 위한 주요 과제인 ‘녹색산업 혁신생태계 구축’ 추진의 일환으로 2025년까지 태양광과 풍력, 전기차 등 6대 핵심 유망 분야에서 4000개의 에너지혁신기업을 발굴해 지원한다. 이를 통해 새로운 일자리 6만개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22일 서울 중구 소재 태양광발전 컨설팅기업인 쏘울에너지에서 에너지혁신기업 간담회를 열어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하는 ‘에너지혁신기업 지원 전략’을 발표하고 세부 방안을 논의했다.

에너지혁신기업은 기술력·아이디어를 기반으로 신기술 개발, 기술 융·복합 등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에너지효율, 전력 수요관리 등 에너지신산업에서 새로운 제품·서비스를 제공하는 중소·중견기업을 말한다. 지난해 기준 2029개 업체가 에너지혁신기업으로 분류됐다.

산업부는 △태양광 운영·관리(O&M) △분산전원 가상발전소 △풍력 지원서비스 △전기차 배터리 관련 서비스 △에너지 신산업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건물 에너지효율 관리 등 6대 핵심 유망 분야를 정해 에너지혁신기업 지원 전략을 마련했다.

먼저 태양광 운영·관리(O&M) 육성을 위해 표준화된 효율지표를 개발하고 대형발전소에 예측·분석 의무와 효율 목표를 달성하면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또 운영‧관리 전문화를 위해 ‘태양광 운영‧관리 표준 설명서’를 제정하고 관련 기술·서비스의 혁신을 위해 연구개발 예산도 올해 88억원에서 2025년 300억원으로 대폭 늘리기로 했다.

분산전원 가상발전소(VPP) 시장 활성화와 비즈니스 모델 다양화를 위해서는 ‘플러스 수요관리(DR)’를 도입해 재생에너지 출력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플러스 수요관리는 약속한 때에 전기를 사용하면 정산금을 받는 제도로 재생에너지 발전량이 최대인 시간대에 수요를 늘려 공급 과잉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이다. 아울러 발전출력 안정화를 위해 소규모 전력중개사업의 모집 자원 용량 기준을 1MW 이하에서 20MW 이하로 상향 조정키로 했다. 또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 제도’를 도입해 계통 회피 비용을 최소화하고 가상발전소 운영·관리·보완을 위한 기술 개발에도 박차를 가한다. 이를 위해 관련 예산을 올해 187억원에서 2025년 400억원으로 확대키로 했다.

풍력 지원서비스는 공공주도 대형 풍력단지 개발의 자원조사, 단지설계 및 사업 타당성 검토에 에너지혁신기업 참여를 확대하고자 선정평가 시 가점을 부여할 계획이다. 기존 풍력단지와 연계한 풍력발전 O&M 전문화 및 실증도 추진한다. 해상풍력 단지별로 O&M 특화 분야를 선정하고 에너지혁신기업의 프로젝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사업자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연구개발 예산을 올해 300억원에서 2025년 500원까지 증액해 해상풍력 통합 O&M 플랫폼, 드론 활용 블레이드 비접촉·비파괴 검사 자동화 등의 신기술과 해상풍력 실증단지 설계 등을 위한 기술개발에도 나선다.

전기차 배터리 관련서비스 분야는 배터리 재사용·재활용 센터를 활용해 사용 후 배터리 성능평가 및 분류체계를 마련할 방침이다. 현재 센터가 운영되고 있는 제주에서는 2022년까지 69억원을 투입해 성능·안전성 평가, 분류체계 마련 등을 위한 실증 사업을 추진한다. 센터는 향후 포항(2021년)과 울산(2023년), 나주(2024년)에도 들어설 예정이다. 전기차 데이터 기반 사업 확산을 위해 전기차 부품 데이터 기반(전자기술연구원)을 구축하고 새로운 사업 모델의 확산을 위한 실증특례 사업도 발굴·지원한다. 또 배터리 데이터 보안체계와 재사용배터리의 응용제품 개발·평가를 위한 실증연구 등 기술개발도 꾸준히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관련 예산을 올해 95억원에서 2025년 200억원으로 확대한다.

에너지신산업 소재·부품·장비는 태양광(공정장비, 지능형 인버터 등), 풍력(해상풍력 플랜트, 부유체 등), 이차전지(차세대 배터리 등), 지능형기기(지능형전력계량시스템, 지능형센서 등) 등 4대 분야에서 ‘소부장 협력모델’을 발굴해 지원한다. 기업 간 공동연구를 활성화하고 연구개발이 구매·조달로 연결되는 ‘수요 연계형 연구개발’ 확대에 초점을 맞춘다는 전략이다.

건물 에너지효율 관리 분야에서는 건물에너지 관리 시스템(BEMS) 표준을 내년 하반기에 마련해 BEMS가 보급된 공공건물을 대상으로 데이터 분석을 위한 시범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이를 통해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민간건물의 BEMS 확산을 유도하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스마트센서와 분석·관리 소프트웨어 등 고부가가치 분야 경쟁력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 예산을 올해 225억원에서 2025년 450억원으로 늘릴 예정이다.

산업부는 6대 핵심 유망분야를 뒷받침하기 위해 기술개발, 민간투자 촉진, 지원 인프라 구축 등 3대 지원전략도 수립했다.

우선 수요기업·인증기관이 연구개발에 적극 참여하는 ‘혁신조달 연계형 연구개발’을 추진하고 실적 확보를 위해 공기업과 함께 연구개발을 추진하는 ‘공동 참여형 연구개발’도 신설한다.

민간투자 촉진을 위해서는 한국형 뉴딜 펀드의 자(子)펀드로 ‘신재생에너지 생태계 펀드(가칭)’을 조성하는 한편 ‘투자대상 지침’을 마련해 관련 펀드들의 에너지혁신기업에 대한 투자를 유도할 계획이다.

정책수립 기반 마련을 위해 ‘에너지혁신기업 실태조사’를 매년 실시하고 에너지 산업·시장 변화를 반영할 수 있도록 에너지산업 분류체계 개선도 추진한다.

산업부는 이번 지원전략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해 기관별 실무 특별팀(T/F)을 꾸려 분기별 회의를 통해 이행 상황을 점검해 나갈 예정이다. 또 기업의 애로사항을 발굴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기업과의 소통·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탈탄소화·분산화·디지털화로 대표되는 체계 변화 속에서 신기술·아이디어로 무장한 에너지혁신기업들이 에너지산업에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면서 “정부도 이번 지원전략의 차질 없는 추진과 시장·제도 개선 등을 통해 에너지신산업 활성화와 그린뉴딜 추진에 기여하는 에너지혁신기업을 적극 뒷받침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산업부는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공기업, 유관기관과 ‘에너지혁신기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고 △유망 혁신기업 발굴 △연구개발과 연계한 인증·평가 지원 △금융지원 및 투자유치 활성화 △제도 개선 등을 함께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