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뉴딜 본격화…전기요금 개선 논의의 장 열린다
상태바
그린뉴딜 본격화…전기요금 개선 논의의 장 열린다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0.10.07 0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協, 10월 19일 제3차 전력정책포럼 개최

대한전기협회가 그린뉴딜 정책 성공의 시작점이 될 전기요금 현실화에 대해 각계 의견을 듣는 자리를 마련했다.

전기협회는 이달 19일 서울 송파구 소재 전기회관 11층 전력협력센터에서 ‘그린뉴딜과 전기요금체계 개선방안’을 주제로 2020년 제3차 전력정책포럼을 개최한다.

지난 여름 유례없는 장마와 태풍으로 기후위기에 대한 시민들의 문제의식이 높아지면서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창출하기 위한 그린뉴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전력산업을 둘러싼 외부환경이 빠르게 변하는 상황에서 그린뉴딜 정책의 성공을 위해서는 전기요금체계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번 포럼에서는 온실가스 감축과 미세먼지 저감, 소비자에게 돌아갈 혜택 등 합리적인 전기요금체계 개편을 통한 효과에 대한 논의가 활발히 이뤄질 전망이다.

이태의 에너지경제연구원 박사가 ‘그린뉴딜 활성화를 위한 전기요금체계 개선의 필요성’을 주제로, 이서혜 E컨슈머 연구실장은 ‘전기요금 개편과 소비자 인식변화’를 주제로 각각 발제에 나선다.

박주헌 동덕여자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아 진행하는 토론에서는 유승훈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에너지정책학과 교수, 이상엽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박사, 박진표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 이지언 환경운동연합 국장이 패널로 참석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포럼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현장 참석 인원을 선착순 30명으로 제한하는 대신 유튜브 공식채널인 대한전기협회TV로 생중계 된다. 자세한 내용은 전기협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기협회는 홈페이지를 통한 사전신청 후 온라인중계에 접속해 댓글을 남기면 커피 쿠폰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한다.

전기협회 관계자는 “이번 토론회는 그린뉴딜과 전기요금의 관계와 향후 개선방안에 대한 각계각층의 논리를 들어볼 수 있는 좋은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