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블록체인 기술로 시험성적서 위·변조 차단
상태바
동서발전, 블록체인 기술로 시험성적서 위·변조 차단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0.10.08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까지 보안시스템 개발…품질보증체계 강화
동서발전 발전기술개발원 관계자들이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발전기자재 시험성적서 보안시스템 개발 착수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동서발전 발전기술개발원 관계자들이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발전기자재 시험성적서 보안시스템 개발 착수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이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원본 데이터의 위·변조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방지하고 발급과정에서 분실 위험이 없는 발전기자재 시험성적서 보안시스템 개발을 추진한다.

동서발전은 7일 발전기술개발원에서 블록체인 전문기업 엠블럭(대표 박수용), 논스랩(대표 고덕윤), 검사 인증기업 한국SGS(대표 이인섭)와 ‘블록체인 기반 발전기자재 시험성적서 보안시스템 개발’ 착수회의를 가졌다.

블록체인은 블록에 데이터를 담아 암호화한 후 수많은 컴퓨터에 동시에 이를 분산 저장해 위조를 원천적으로 막는 기술이다.

동서발전은 이번 과제를 통해 원본 디지털 시험성적서 발급 및 확인이 가능한 보안시스템을 개발, 아날로그식 시험성적서 관리방법을 대체할 계획이다.

해당 시스템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디지털 형태의 성적서를 발급하는 것으로 디지털 서명을 통해 온라인으로 즉시 발급할 수 있다. 발급기관을 통해서가 아닌 당사자가 직접 발급한 뒤 실시간으로 공유할 수 있고 검증이 필요한 경우 보안시스템을 통해 자체적으로 검증할 수 있어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기존에는 발전기자재 납품 시 오프라인으로 발급기관을 통해서만 시험성적서 원본의 진위여부를 판별할 수 있었다. 시험성적서 원본이 우편을 통해 전달되는 과정에서 분실 또는 위·변조 위험도 있었다.

동서발전은 향후 블록체인 인프라를 구축한 뒤 시험성적서 저장기술 및 발급서비스를 통합해 신뢰성과 보안성을 평가하는 등 2022년까지 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설비 품질과 신뢰도를 제고하기 위해서는 발전기자재 시험성적서 관리·검증기술이 중요하다”며 “해당 기술을 통해 시험성적서 보안성을 강화하고 관리 업무를 효율화하여 산업계 전반으로 확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