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브리핑] 주요 에너지 기관 해킹 시도 5년간 2542건
상태바
[국감 브리핑] 주요 에너지 기관 해킹 시도 5년간 2542건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0.10.12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5사 932건 가스公 561건, 한수원 364건, 한전 203건 등
구자근 의원 “기술 지원 및 사이버안전 대책 강화해야”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11개 에너지기관 사이버공격 시도 현황. (자료=구자근 의원실, 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11개 에너지기관 사이버공격 시도 현황. (자료=구자근 의원실, 산업부)

산업통상자원부와 산하 공공기관에 대한 사이버공격(해킹) 시도 건수가 최근 5년간 1만건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국가 전력과 발전, 원자력 등 국가 핵심시설을 운영하고 있는 기관에 대한 해킹 시도가 2500건을 넘어 관련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구자근 국민의힘 의원(경북구미갑,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 산업부로부터 받은 ‘사이버공격 시도 현황 및 주요 정보통신기반 시설 취약점 분석 자료’에 따르면 2016년 이후 올해 6월까지 산업부 등 정부 기관과 산하 공공기관, 민간회원기관의 보안장비에 탐지된 해킹 시도 건수는 총 1만 2839건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는 2016년 3725건, 2017년 3025건, 2018년 2582건, 2019년 2488건, 올해 6월까지 1019건의 사이버공격 시도가 발생했다.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40곳 중 해킹 시도가 가장 많았던 기관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로 1327건을 기록했다. 이어 산업기술시험원 765건, 에너지공단 725건, 가스공사 561건, 한수원 364건, 강원랜드 356건, 한전 203건, 산업부 94건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력 공급과 원자력 및 화력 발전소 운영을 담당하고 있는 에너지 관련 기관에 대한 해킹 시도 건수는 총 2542건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기관은 한전, 전력거래소, 발전 5사(남동·중부·서부·남부·동서), 가스공사, 지역난방공사, 한전기술, 한수원 등 총 11곳이다.

구자근 의원은 “산업부 산하 원자력 및 전력핵심시설에 대한 사이버공격이 줄어들지 않고 있다”며 “산업부는 11개 핵심 공공기관에 한해 기술지원을 수행하고 있는데 대상기관을 확대하고 사이버안전 대책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