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환경公, 포항TP와 원자력 해체산업 활성화 MOU
상태바
원자력환경公, 포항TP와 원자력 해체산업 활성화 MOU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0.11.06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퇴직 전문가와 기업 1대1 매칭해 기술개발 등 지원
차성수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오른쪽)과 이점식 포항테크노파크 원장이 원자력 해체산업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차성수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오른쪽)과 이점식 포항테크노파크 원장이 원자력 해체산업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차성수)은 지난 5일 경주 힐튼호텔에서 포항테크노파크(원장 이점식)와 원자력 해체산업 발전을 위한 상호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공단은 원전해체 기술개발을 추진하는 기업에 10년 이상 방사선, 원자력 분야에 종사한 공단 퇴직 전문가와 1대1 매칭을 통해 원전해체, 방사선 관련 기술개발을 지원한다.

포항테크노파크는 원전해체 시장에 신규 진출을 추진하는 지역기업을 발굴·지원해 지역기업들이 원전해체 산업을 선점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계획이다.

공단은 원전해체 전문기술과 인력이 부족해 산업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기업에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퇴직한 방폐물, 방사선 전문가들이 전문기술을 활용해 재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차성수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은 “원전 해체산업을 지역 기업들의 미래 먹거리 산업이 될 수 있도록 퇴직 전문가들을 활용해 기술자문 매칭을 계속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