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하반기 RPS 고정가격 입찰 평균가격 14만 3682원
상태바
올 하반기 RPS 고정가격 입찰 평균가격 14만 3682원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0.11.18 0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설비용량 대비 1.4배 확대로 총 7325개소 선정

올 하반기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RPS) 고정가격계약 경쟁 입찰 사업선정 결과 평균 낙찰가격이 MW당 14만 3682원으로 집계됐다. 물량은 상반기 설비 용량 대비 1.4배 확대돼 사업자 7325개소가 추가로 선정됐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지난 13일 하반기 RPS 고정가격계약 경쟁 입찰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에너지공단은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를 가지는 한국수력원자력 등 22개 공급의무자의 의뢰에 따라 공급의무자와 발전사업자 간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거래에 대한 20년 장기계약 대상 사업자를 선정하고 있다. 공단은 한수원, 남동·남부·동서·서부·중부발전 등 6개 공급의무자로부터 각 230MW, 총 1410MW의 용량을 선정 의뢰 받아 입찰을 실시했다.

이번 입찰은 설비 용량에 따라 △100kw미만 △100kW이상~500kW미만 △500kW이상~1MW 미만 △1MW이상 등 4개 구간으로 나눠 진행됐다. 구간별 선정용량은 100kW 미만의 경우 총 선정용량의 35%를 배분하고 나머지 구간은 접수 용량 결과를 토대로 경쟁률이 유사하게 형성될 수 있도록 했다. 100kW 이상 500kW 미만은 496MW, 500kW 이상 1MW 미만은 346MW, 1MW 이상은 80MW가 선정됐다. 전체 평균 경쟁률은 3.3대 1로 나타났다.

용량별 평균 낙찰가격은 △100kW 미만 15만 6223원/MWh △100kW 이상 500kW 미만 13만 4731원/MWh △500kW 이상 1MW 미만 13만 7843원/MWh △1MW이상 13만 9405원/MWh이었다.

탄소배출량 검증제품을 사용한 발전소는 737.5MW가 입찰에 참여해 총 400MW가 선정됐다. 용량별로는 △100kW 미만 54MW △100kW 이상 500kW 미만 116MW △500kW 이상 1MW 미만 178MW △1MW 이상 52MW다.

이번 입찰을 통해 선정된 사업자는 선정배분일로부터 1개월 이내에 공급의무자와 20년간의 공급인증서 판매계약을 체결해야 하며, 기한 내에 계약을 체결하지 못할 경우 계약이 취소될 수 있다.

경쟁입찰 선정결과는 ‘RPS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시스템’에서 사업자번호 및 공인인증서로 로그인해 개별발전소별로 확인할 수 있다.

이상훈 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은 “고정가격계약 경쟁입찰 물량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어 앞으로도 발전사업자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며 “이번 경쟁입찰에서 처음 도입된 탄소배출량 검증제품에 대한 평가지표를 통해 저탄소 친환경 제품의 사용 확대 등 국내 태양광 산업계의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