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사회적 배려계층 ‘맞춤 일자리’ 창출 앞장
상태바
서부발전, 사회적 배려계층 ‘맞춤 일자리’ 창출 앞장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0.11.18 0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도公 등과 대전역에 ‘섬섬옥수’ 네일케어 사업장 설립
지난 16일 열린 ‘섬섬옥수(纖纖玉手)’ 장애인 네일케어 사업장 설립 업무협약식에서 임정래 서부발전 국정과제추진실장(오른쪽 첫 번째)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16일 열린 ‘섬섬옥수(纖纖玉手)’ 장애인 네일케어 사업장 설립 업무협약식에서 임정래 서부발전 국정과제추진실장(오른쪽 첫 번째)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이 청각·언어 장애인 등 지역사회의 사회적 배려계층을 대상으로 맞춤형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서부발전은 지난 16일 국가철도공단, (사)내일을 여는 멋진 여성,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한국철도공사 등과 상호명 ‘섬섬옥수(纖纖玉手)’라는 장애인 네일케어 사업장을 대전역에 설립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경기 하락과 고용 위기의 이중고를 겪고 있는 사회적 배려계층을 지원하기 위한 일자리 창출 사업이다. 서부발전은 3억 5000만원의 기부금 후원을 통해 △장애인 친화형 인테리어 등 네일케어 매장 설치 △장애인 선발과 채용 △사업장 운영 및 관리 등에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협약에 따라 서부발전은 맞춤형 일자리 창출을 위한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사업 추진을 총괄한다. 철도공단과 철도공사는 대전역 내 유휴공간을 활용해 사업장 부지를 무상으로 임대한다. 장애인고용공단은 네일케어 전문교육과 의사소통 보조기기를 지원하고 (사)내일을 여는 멋진 여성은 장애인 인력 채용과 사업장 운영을 맡는다.

서부발전은 이번 사업을 통해 청각·언어 장애인 등 사회적 배려계층 16명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공동체 구성원으로서 장애인에 대한 인식 개선과 편견 해소에 기여함으로써 지역사회 상생협력 모델의 이정표를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정래 서부발전 국정과제추진실장은 “코로나 19로 인해 취약계층의 고용충격 피해가 심각한 상황에서 장애인 등 사회적 배려계층을 위해 차별화된 일자리 사업이 긴요하다”면서 “앞으로도 일할 능력과 의지를 가진 이들을 위해 양질의 지속가능 일자리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부발전은 장애인 부모 등으로 구성된 희망누리 사회적 협동조합을 설립하고 장애인 나눔카페 개설 등을 통해 사회적 배려계층 일자리 49개를 창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