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업무자동화 전면 도입으로 생산성 혁신 꾀해
상태바
남부발전, 업무자동화 전면 도입으로 생산성 혁신 꾀해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0.11.19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순 반복 업무 제거 및 절차 간소화…디지털 전환 선도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이 생산성 혁신을 위해 사내업무에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이하 ‘RPA’)를 적용한다.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는 기업의 재무, 회계, 제조, 구매 분야 등 전반적인 업무분야의 단순반복 업무를 규칙에 의해 자동화해서 빠르고 정밀하게 수행하는 프로그램이다.

남부발전은 ‘고성능 인공지능 RPA 솔루션’을 전면 도입하고 ‘KOSPO RPA 플랫폼’을 구축해 전사로 확대한다고 18일 밝혔다.

고성능 인공지능 RPA 솔루션은 간편 업무녹화 기능을 탑재해 별다른 코딩 없이도 다방면의 업무를 자동화할 수 있다. KOSPO RPA 플랫폼은 RPA, 챗봇, 원클릭 업무알림과 같은 디지털 신기술을 적용해 업무 생산성을 혁신하는 남부발전 고유의 체계를 지칭한다.

남부발전은 이번 플랫폼 구축으로 단순 반복 업무 제거와 절차 간소화를 이뤄내 생산성 향상과 함께 인적 실수에 의한 업무오류를 대폭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남부발전은 전자세금계산서 증빙처리 자동화 등 직원들이 빈번하게 반복 수행하는 4개 공통 업무를 자동화했다. 이를 통해 연간 2만시간의 노동력을 절감해 정부로부터 ‘2019년 일하는 방식 혁신 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올해는 전사 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78개 후보과제를 도출하고 사내·외 전문가의 과제 실현 가능성, 효과성 평가를 통해 공공부문 최다 규모인 51개 과제를 최종 선정했다. 이번 선정과제 추진으로 남부발전은 세무신고를 위한 국세청 데이터 수집 및 비교검증 업무, 4대 보험 취득·상실 등록 등과 같은 대량의 반복 업무를 RPA, 챗봇, 원클릭 업무알림 기술로 업무 자동화를 이뤄낼 예정이다.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은 “2017년부터 70가지의 RPA 적용과제를 발굴해 추진 중”이라며 “향후 자동화에 성공한 우수사례를 타 기관에 공유함으로써 정부 디지털 뉴딜정책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