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환경公, 올해 업무생산성 중심 재택근무 도입
상태바
원자력환경公, 올해 업무생산성 중심 재택근무 도입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1.01.03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범운영 후 노사합의 및 설명회 등 거쳐 본격 시행
원자력환경공단 본사.
원자력환경공단 본사.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차성수)이 올해부터 업무에 따른 재택근무제를 도입키로 했다.

공단은 재택근무 설계 TF(위원장 차성수 이사장)를 구성해 약 3개월 동안 맞춤형 재택근무제도를 설계하고 한국인사행정학회(학회장 권용수 건국대 행정학과 교수)의 자문을 거쳐 완성했다.

설계안은 내부 직원과 외부 전문가 평가를 통해 59개 직무를 최대 주5일 재택근무가 가능한 상시형, 주3일과 주1일 재택근무가 가능한 수시형, 재택근무 부적합 등 4개 그룹으로 나눴다. 또 부서장이 재택근무 중인 직원의 업무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분석할 수 있는 업무관리시스템 도입 등이 포함됐다.

공단은 설계안 시행을 위한 내부규정 개정을 연내에 완료하고 시범운영에 대한 결과분석 및 설계안 보완, 노사협의, 직원 설명회 등을 거쳐 본격 시행에 들어갈 예정이다.

차성수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은 “향후 뉴노멀 시대를 고려해 재택근무가 단순히 감염병 예방 차원을 넘어 업무생산성 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업무 관리체계를 고도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