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석탄화력 조기 폐쇄 대비 선제적 대응 나서
상태바
충남도, 석탄화력 조기 폐쇄 대비 선제적 대응 나서
  • 윤우식 기자
  • 승인 2019.12.26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경제 영향 분석해 주민주도형 발전 모델 마련
보령화력발전소 전경.

보령화력발전소 전경.

국내 석탄화력의 약 50%가 밀집돼 있는 충청남도가 보령화력 1·2호기 등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에 대비, 각종 시나리오 구현을 통해 선제적 대응책을 마련한다.

충남도는 지난 20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노후 석탄화력발전 조기 폐쇄 테스크포스(TF), 도의원, 발전사 및 시군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노후 석탄화력발전 조기 폐쇄 연구 용역 최종보고회’를 가졌다.

여형범 충남연구원 연구위원은 이날 ‘노후석탄화력발전소의 단계적 폐쇄와 친환경 에너지전환’을 주제로 최종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는 △조기 폐쇄 이유 △석탄 없는 미래를 위한 준비 △조기폐쇄에 대한 의견 및 인식 △조기폐쇄 시나리오 검토 △향후 과제 등이 담겼다.

충남도는 1차 년도 연구에서 석탄발전 수명 25년 제도화 방안을 연구·제안했다면 2차 년도인 내년에는 석탄발전소 폐쇄에 따른 지역경제 영향 시나리오를 분석, 주민주도형 발전 모델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내년부터 정의로운 에너지전환 TF를 중심으로 지역 수용성 증진을 위한 지역경제 활성화 제도적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일자리, 상권, 인구 등 영향에 대한 시나리오가 분석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국내 석탄화력 60기 가운데 30기가 충남도에 위치했다. 특히 보령 1·2호기는 사용 기간이 35년 됐으며, 20년 이상 된 석탄화력은 14기에 달한다. 정부는 지난달 1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3차 미세먼지특별대책위원회’를 열고 보령화력 1·2호기를 내년 12월까지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