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친환경에너지타운 조성 사업에 경남 2곳 선정
상태바
환경부 친환경에너지타운 조성 사업에 경남 2곳 선정
  • 윤우식 기자
  • 승인 2019.12.27 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양 최종 사업 확정 이어 올해 하동 예비 사업 선정
폐자원 활용으로 지역주민 소득지원 ‘일거양득’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환경부가 주관하는 ‘친환경에너지타운 조성사업 공모’에서 지난해 선정된 밀양시가 최종 사업 대상지로 확정된 데 이어 올해에는 하동군의 ‘제2폐기물처리장 소각열 활용 시설하우스 조성사업’이 예비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친환경에너지타운 조성사업은 폐자원 에너지를 활용해 주민이 참여하는 수익사업을 연계 추진하는 사업으로 기존 환경기초시설에 대한 님비현상을 극복하고 지역주민의 소득향상을 도모하는 순수 지역주민 지원 사업이다.

환경부의 서면평가와 현지심사 등을 거쳐 예비 선정된 하동군의 사업은 내년 총 사업비 중 2억원(국비 1억원, 군비 1억원)을 투입, 타당성 조사 용역을 실시해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최종 사업지로 선정되면 신설 중인 남해·하동 광역폐기물처리시설(60t/일, 2022년 준공예정)에서 발생되는 소각열을 활용해 하동 금성면 일원에 고수익작물(열대작물) 재배용 하우스시설(약 3만 3000㎡)이 조성된다.

한편 지난해 친환경에너지타운 조성사업으로 예비 선정된 밀양시 친환경에너지타운은 타당성 조사 용역 후 최종 사업으로 확정됐다. 밀양시는 바이오가스 발전폐열(온수)을 활용, 농산물 건조장과 주민복지센터에 공급되는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경남도 관계자는 “도내 친환경에너지타운은 양산, 통영, 김해에 이어 5개소가 조성되는 것으로 전국에서 최다 선정·추진되고 있다”며 “폐자원 에너지를 활용한 안정적인 수익창출 및 지역주민 복지향상으로 환경기초시설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개선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밀양시 친환경에너지타운 조감도.
밀양시 친환경에너지타운 조감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