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코로나19 극복 지원금 8억원 전달
상태바
서부발전, 코로나19 극복 지원금 8억원 전달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1.02.17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약계층 국민안심키트 지원 등에 사용
17일 서울 중구 중앙자원봉사센터에서 열린 지원금 전달식에서 열린 ‘서부공감 코로나19 사회적 재난극복 협력사업’ 관련 사업비 전달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 세 번째부터 권미영 중앙자원봉사센터장,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 성우종 충남 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17일 서울 중구 중앙자원봉사센터에서 열린 지원금 전달식에서 열린 ‘서부공감 코로나19 사회적 재난극복 협력사업’ 관련 사업비 전달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 세 번째부터 권미영 중앙자원봉사센터장,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 성우종 충남 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이 코로나19가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나섰다.

서부발전은 17일 중앙자원봉사센터(센터장 권미영)에 ‘서부공감 코로나19 사회적 재난극복 협력사업’ 관련 사업비 8억원을 전달했다.

이번 사업비는 지난해 12월 서부발전이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성우종)와 협약한 서부공감 코로나19 사회적 재난극복 협력사업의 총 사업비 35억원 중 중앙자원봉사센터를 통해 지원되는 금액이다.

중앙자원봉사센터는 사업비를 경기도 평택과 김포, 인천광역시, 전북 군산, 경북 구미 지역에서 코로나19 극복사업에 사용할 계획이다. 주로 취약계층에 대한 국민안심키트 지원, 선별진료소에 대한 의료・방한 물품 지원,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1석 2조 사업, 확진자와 자가격리자에 대한 생필품 지원 등에 쓸 방침이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서부발전의 사업장이 위치한 각 지역민들의 고통을 분담하고 코로나19 이후 사회로의 회복을 지원하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미영 중앙자원봉사센터장은 “서부발전의 소중한 지원금이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취약계층, 소상공인, 의료진 및 자가격리자와 확진자의 아픔을 치유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지원 사업이 효과적으로 진행되도록 각 지역 자원봉사센터와 협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서부발전은 지난달 20일 충남도에 코로나19 극복 사업비 10억원을 전달하는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