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김회천 시대’ 개막…“지속가능 기업 도약”
상태바
남동발전, ‘김회천 시대’ 개막…“지속가능 기업 도약”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1.04.26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력발전 효율 높이고 신재생 개발 확대 박차
김회천 남동발전 신임 사장이 26일 경남 진주 본사 대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김회천 남동발전 신임 사장이 26일 경남 진주 본사 대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김회천 한국남동발전 제8대 신임 사장이 26일 경남 진주 본사 대강당에서 취임식을 갖고 임기 3년의 공식 업무에 돌입했다.

이날 김 사장은 취임사를 통해 ‘미래를 선도하는 지속가능한 기업’, ‘안전 최우선 가치를 추구하는 기업’, ‘함께 동반성장하는 기업’의 세 가지 경영방침을 밝혔다.

김 사장은 “미래를 선도하는 지속가능한 기업이 되기 위해 기존 화력발전 사업의 효율성 향상, 신재생에너지 개발 확대, 안전을 최우선 가지로 여기는 경영실천, 합리적 인사, 신뢰와 협력의 노사문화 구축, 상생의 에너지 생태계 구축, 해외 신재생에너지 시장 전략적 진출 등 여섯 가지 사항을 중점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강원도 강릉 출신인 김 사장은 서울 대광고와 국민대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 행정대학원 행정학 석사, 헬싱키 경제대학원 고위경영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1985년 한국전력에 입사해 비서실장, 남서울지역본부장, 관리본부장, 경영지원부사장 등을 역임했다.

특히 약 35년간 한전에서 주요 보직을 맡아 △재무위기 극복 및 흑자전환을 통한 경영 정상화 기여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에너지 신산업 생태계 ‘빛가람 에너지밸리’ 구축 △국가 위기대응체계 마련 및 안전한 일터 조성 등에 기여했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 ‘국민훈장 목련장’을 수상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