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새해 첫 수도권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 시행
상태바
3일 새해 첫 수도권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 시행
  • 박지혜 기자
  • 승인 2020.01.03 0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비상저감조치 ‘가능성’ 높아…공공부문 선제적 대응

새해 처음으로 수도권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가 발령됐다.

3일 환경부 소속 수도권대기환경청(청장 정복영)에 따르면 서울특별시(시장 박원순),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 경기도(도지사 이재명) 등 수도권 3개 시도는 이날 06시부터 21시까지 수도권 전역에 ‘예비저감조치’를 발령·시행한다.

예비저감조치란 모레 비상저감조치 시행 가능성이 높을 경우 그 하루 전(내일)에 공공부문을 대상으로 하는 선제적인 미세먼지 감축 조치를 말한다. 수도권 3개 시도는 2개 이상의 시도에서 예비저감조치 발령조건을 충족한 경우 3개 시도 모두 발령(광역발령)하기로 2018년 11월 합의한 바 있다.

3일 예비저감조치 발령·시행으로 수도권에 위치한 행정‧공공기관 운영 사업장에서는 운영시간을 단축하거나 조정하고 건설공사장에서는 공사시간 변경‧조정, 방진덮개 덮기 등 날림(비산)먼지 억제조치를 실시한다.

환경부와 자발적 협약을 맺은 수도권 소재 15개 민간사업장도 자체적인 저감조치를 시행한다. 예비저감조치 시에는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민간사업장‧공사장의 저감조치 및 수도권 지역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은 시행되지 않는다. 공공부문 차량 2부제의 경우 수도권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2019년 12월∼2020년 3월)에 따라 공공2부제를 실시 중이나 예비저감조치 발령으로 경차가 의무대상에 추가로 포함된다.

수도권 3개 시도에서는 분진흡입청소차 등 도로청소차 운영을 확대하고 사업장과 공사장 등을 대상으로 자체적인 점검‧단속을 시행할 계획이다. 또 수도권대기환경청에서는 무인항공기(드론) 감시팀 등을 활용해 산업단지 등 사업장 밀집지역을 단속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4일 실제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농도 수준이나 지속일수를 고려해 위기경보를 발령하는 등 체계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