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전기자동차 클러스터 조성 ‘본격화’
상태바
새만금 전기자동차 클러스터 조성 ‘본격화’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0.01.14 0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조업체 3개사와 입주계약…총 7개사로 늘어
전기자동차 제조기업 에스앤케이모터스, 에디슨모터스, 대창모터스 등 3개사 입주 위치도.
전기자동차 제조기업 에스앤케이모터스, 에디슨모터스, 대창모터스 등 3개사 입주 위치도.

새만금 산업단지 전기자동차 클러스터 조성사업에 속도가 붙고 있다.

새만금개발청은 지난 10일 에스앤케이모터스, 에디슨모터스, 대창모터스 등 전기자동차 제조기업 3개사와 새만금 산업단지 입주계약을 체결했다. 전기차 완성업체가 새만금 산업단지에 속속 입주함에 따라 새만금 전기차 클러스터(협력지구) 조성이 본격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

새만금에 대규모 투자를 계획하고 있는 에스앤케이모터스는 송과자동차(중국) 및 태산하이테크(국내)와 협력해 전기 완성차를 생산하는 기업으로 순차적인 사업 확장을 계획하고 있다. 올해 새만금산업단지 1공구 8만 9967㎡에 151억원을 투자해 전기자동차 제조공장을 건설, 56명을 고용하고 전기트럭·소형 전기승용차 등을 생산할 예정이다.

친환경 전기버스 제조기업인 에디슨모터스는 탄소복합소재 및 스마트배터리 개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해 100여 대의 친환경 버스를 공급한 전기버스 사업 선도 기업이다. 새만금산업단지 1공구 9만 9174㎡에 282억원을 들여 전기버스 등을 생산하고 83명을 고용할 예정으로 단계적으로 새만금에 투자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탑승·배달용 초소형 전기차 선도주자인 대창모터스는 한국야쿠르트 전동카트 ‘코코’와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로 유명한 기업이다. 새만금산업단지 1공구 5만㎡에 150억원을 투입, 초소형 전기차 등을 생산하고 80명을 고용할 예정이다.

새만금개발청은 앞서 엠피에스코리아, 코스텍, 나노스, 이삭특장차 등 전기차 업체 4개사와 새만금 산업단지 입주계약을 맺은 바 있다. 이번에 3개 업체가 추가됨에 따라 입주계약이 완료된 업체는 총 7개로 늘었다.

새만금 산업단지 1공구는 지난해 11월 ‘친환경 자동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되는 등 투자여건이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어 올해도 국내외 관련 업체의 투자가 가속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은 “올해를 새만금 전기차 클러스터 조성의 원년으로 여기고 입주계약을 체결한 기업들이 공장 건설에 차질이 없도록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함께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전기차 기업에 대한 추가 유치에도 더욱 힘써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