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설비 현장개선…부담은 줄이고 안전은 높여
상태바
전기설비 현장개선…부담은 줄이고 안전은 높여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0.06.18 0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안전公, 저소득층 주택 대상 안전복지 강화
지난해 11만 6천여호 지원…가구당 4만 6천원 절감
전기안전공사 직원들이 홀몸어르신가구를 찾아 전기설비 안전을 점검하고 있다.
전기안전공사 직원들이 홀몸어르신가구를 찾아 전기설비 안전을 점검하고 있다.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가 경제적 취약계층과 도서벽지 지역 주민들을 위한 안전복지 사업에 앞장서고 있다.

공사는 지난해 주택 등 일반용 전기설비 시설개선을 위한 중점 추진계획을 마련하고 기초생활수급 대상자, 농어촌 산간마을 거주 가구에 대한 노후 전기시설 개선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2013년부터 2017년까지 국내에서 일어난 주택 전기화재 통계에 따르면 전체 사고의 62% 가량이 20년 이상 된 노후주택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쪽방이나 오래된 농가, 다세대주택 밀집지역에 있는 경제적 취약계층 가구들이다. 낡은 전기설비의 위험성을 알면서도 경제적 부담 때문에 그대로 방치해 사용해오다 사고를 부르는 경우가 많았다는 게 공사 측 설명이다.

공사는 이 같은 사고의 재발을 막기 위해 정기점검 중 부적합한 전기설비가 발견되면 현장에서 즉시 배선, 접지 상태를 개선해주거나 누전차단기 등을 무료로 교체해주고 있다.

신규 설비에 대해서는 시공 단계에서부터 민간 업체들을 대상으로 기술기준과 개선방법을 안내해주고 우수 시공업체에 대한 포상도 이끌어내며 전기설비·시공 품질 향상에도 힘을 보태고 있다.

실제로 공사는 지난해 11만 6000여호의 노후주택들에 대해 누전차단기 등의 안전장치를 무료로 교체했다. 가구당 평균 4만 6000원 상당의 경비를 절감해준 셈이다.

안전 점검과 함께 현장에서 즉각적인 개선 조치가 이뤄지면서 전기설비나 배선기구 불량으로 인한 화재 사고는 2018년 3208건에서 지난해 2976건으로 줄었다.

공사는 또 전국 60개 지역 사업소별로 매년 1사1촌 그린타운 봉사활동을 펼치며 마을경로당과 사회복지시설, 독거어르신 가구를 위한 생활환경 지원 사업도 시행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으로 지난해 보건복지부로부터 지역사회공헌 인정기관으로 선정되고 대한민국 농촌재능나눔 대상에서 농림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조성완 사장은 “경제적 이유가 안전의 그늘을 방치하게 해선 안 될 일”이라며 “국민 모두가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사회 환경을 구현하는 일에 더욱 책임 있는 노력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