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4차 산업 전문 자문단 ‘We-Future’ 출범
상태바
중부발전, 4차 산업 전문 자문단 ‘We-Future’ 출범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0.06.19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개 학회와 디지털 뉴딜 성공 이행 위한 발판 마련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영상으로 4차 산업혁명 전문 자문단 ‘We-Future’ 출범식에 함께한 학회 대표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영상으로 4차 산업혁명 전문 자문단 ‘We-Future’ 출범식에 함께한 학회 대표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지난 18일 보령 본사에서 디지털 뉴딜의 성공적 이행을 위해 4차 산업혁명 전문 자문단 ‘We-Future’ 출범식을 가졌다.

We-Future는 We(우리)와 Future(미래)의 합성어로 중부발전과 학회가 함께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간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자문단에는 한국감성과학회(학회장 민병찬), 한국로봇학회(학회장 유범재), 한국블록체인학회(학회장 박수용), 한국빅데이터학회(학회장 함유근), 한국사물인터넷학회(학회장 조광문), 한국산업경영시스템학회(학회장 정종윤), 한국인공지능학회(학회장 유창동) 등 7개 학회가 참여했다.

기존 자문단이 개인 위주로 구성됐다면 이번 전문 자문단은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대표성을 갖춘 학회와 함께 한다는 점에서 차별성과 우수성을 지닌다고 중부발전은 설명했다.

중부발전은 자문단 출범식을 계기로 학회와 전력산업분야 안전·환경·설비운영에 새로운 기술을 과감히 적용하고 융합한다는 계획이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이번 출범식이 정부의 디지털 뉴딜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국가 산업발전과 공익에 보다 기여할 수 있는 디딤돌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