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유엔 기후기술센터 네트워크 전문기관 승인
상태바
동서발전, 유엔 기후기술센터 네트워크 전문기관 승인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0.07.24 2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발도상국 온실가스 감축 기술 지원 기관 자격 인정
동서발전 울산 본사 전경.

동서발전 울산 본사 전경.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산하 기후기술센터네트워크(이하 CTCN)로부터 개발도상국에 온실가스 감축 기술을 지원하는 전문기관 자격을 인정받았다고 지난 22일 밝혔다.

CTCN은 선진국과 개도국 간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변화 적응 관련 기술협력 등을 위해 2013년에 설립된 국제기구다. 개발도상국이 UN기술센터에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기술 지원을 요청하면 CTCN이 관련 기술을 지원할 전문기관을 지정하게 된다.

총 91개국 570개 기관이 기술지원 전문기관으로 가입돼 있으며, 우리나라에는 동서발전을 포함해 총 72개 전문기관이 있다. 이들 전문기관은 CTCN에서 주관하는 개도국을 대상으로 한 온실가스 기술협력 사업에 우선 입찰자격 등의 혜택을 받는다.

동서발전은 이번 CTCN 전문기관 승인을 위해 지난 4월 국내 중소기업 온실가스 감축 지원 사업, 가나 쿡스토브 보급 CDM 사업 등 온실가스 감축 사업 경험과 수행 능력을 기술한 신청서를 제출하고 약 2개월의 승인심사를 거쳐 기술지원 전문기관으로 승인받게 됐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신 기후체제 출범으로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가적인 노력이 중요해지고 있다”며 “다양한 온실가스 감축 사업으로 축적된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기후변화 대응에 더욱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