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GS칼텍스 주유소에 전기차 충전기 깔린다
상태바
전국 GS칼텍스 주유소에 전기차 충전기 깔린다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0.10.05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GS칼텍스, 전기차 생태계 확장 ‘맞손’
기업형 전기차 충전 서비스 모델 개발 추진
이준호 한전 신재생사업처장(오른쪽)이 김정수 GS칼텍스 전무와 ‘주유소를 활용한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 협력 및 기업형 고객 전기차 충전 서비스 모델 개발을 위한 MOU’ 체결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준호 한전 신재생사업처장(오른쪽)이 김정수 GS칼텍스 전무와 ‘주유소를 활용한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 협력 및 기업형 고객 전기차 충전 서비스 모델 개발을 위한 MOU’ 체결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이 GS칼텍스(대표이사 사장 허세홍)가 운영 중인 전국 주유소에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확대를 추진한다.

한전은 지난달 25일 GS칼텍스와 ‘주유소를 활용한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 협력 및 기업형 고객 전기차 충전 서비스 모델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GS칼텍스는 현재 전국 2800여개 주유소와 LPG충전소, 물류·운송 분야 모빌리티 업체 회원을 다수 보유하고 있으며, 한전은 전기차 충전 최대 네트워크를 확보하고 있다. 양사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 개선과 이용자 혜택 증진을 위해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이번 협력으로 한전은 전기차 충전기를 차량 접근성이 우수한 GS칼텍스 주유소에 구축해 전기차 이용률을 높이고 GS칼텍스는 부족한 충전 인프라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로써 한전은 GS칼텍스 멤버십 회원을 고객으로 확보할 수 있고 GS칼텍스는 한전이 운영하는 전국 8600여 충전기를 자사 회원들에게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양사는 충전 인프라를 활용한 다양한 부가서비스 상품도 시장에 내놓을 계획이다.

이준호 한전 신재생사업처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한전은 대규모의 전기차 충전 판매처와 우수한 충전소 부지를 확보하게 됐다”며 “앞으로 GS칼텍스와 같이 대규모 전기차 회원을 보유한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기업형 고객 전기차 충전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