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울본부, 신고리 4호기 방사능방재 전체 훈련
상태바
새울본부, 신고리 4호기 방사능방재 전체 훈련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0.10.08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냉각재 누설 등 비상 상황 가정해 대응 역량 점검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본부장 한상길)는 7일 원자력안전위원회,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및 한국원자력의학원의 훈련 점검단들이 참여한 가운데, 신고리 4호기 방사능방재 전체훈련을 실시했다.

방사능방재 전체훈련은 ‘원자력시설 등의 방호 및 방사능방재대책법’에 따라 시행한다. 새울본부는 이날 원자로냉각재 누설과 드론에 의한 발전소 스위치야드 설비 파손, 원자로건물 수소폭발 등 다양한 사고 상황을 가정해 150여명의 방사선 비상요원들의 대응 역량을 점검했다.

한상길 새울본부장은 “실제 APR1400 노형에서는 발생하기 어려운 시나리오지만 이번 훈련을 통해 모든 비상상황에 대한 발전소 비상조직의 대응 체계를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고 말했다.

새울본부는 내달 13일 울산광역시의 방사능방재 합동훈련에 맞춰 한 번 더 신고리 4호기에 대한 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