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여수 묘도에 7천억 들여 LNG 발전소 건설
상태바
서부발전, 여수 묘도에 7천억 들여 LNG 발전소 건설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0.10.08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허가 절차 거쳐 2026년 착공 2028년 준공 계획
동북아 LNG허브터미널 연계…15만명 일자리 창출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왼쪽)과 권오봉 여수시장(오른쪽)이 여수시 묘도 내 항만재개발사업 부지에 LNG 발전소를 건설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왼쪽)과 권오봉 여수시장(오른쪽)이 여수시 묘도 내 항만재개발사업 부지에 LNG 발전소를 건설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이 전라남도 여수시 묘도 항만재개발사업 부지에 약 7000억원을 들여 500MW급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소를 짓는다.

8일 서부발전에 따르면 김병숙 사장은 지난 6일 여수시청에서 권오봉 여수시장과 LNG발전소 건설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여수시는 각종 인‧허가에 필요한 행정적 지원을 하고 서부발전은 지역주민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 사업을 통한 생활여건 개선 등 지역 상생을 위해 적극 협력키로 했다.

서부발전은 관련 법령에 따라 건설투자비 중 일부를 발전소 주변지역의 생활여건을 개선하는데 지원하고 3년에 이르는 건설기간 동안 15만개의 지역일자리를 창출해 경제 살리기에 동참한다.

여수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약 200명의 인구가 유입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 동북아 LNG 허브터미널과 연계한 시너지 창출로 묘도 항만재개발사업도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항만재개발사업지로 선정된 묘도는 2024년까지 동북아 LNG 허브터미널을 구축하는 프로젝트가 추진되고 있어 향후 LNG 직도입 시 저장탱크 활용이 가능하다. 서부발전은 정부의 전력공급계획에 따라 신규 LNG발전소 건설지를 물색하던 중 허브터미널 사업과 연계해 별도의 가스관 설치가 필요 없는 묘도를 선택했다. 향후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해 사업 타당성이 확보되면 주민의견 수렴과 환경영향평가 등 인‧허가 절차를 거쳐 2026년 착공해 2028년 준공할 계획이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이번 발전소 건설로 여수시의 일자리창출 효과와 더불어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며 “LNG발전소 대기배출물질에 대한 투명한 공개로 환경 문제에도 적극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