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환경公, 비대면·디지털로 일하는 방식 혁신
상태바
원자력환경公, 비대면·디지털로 일하는 방식 혁신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0.10.09 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택근무 관리·가상화 통합플랫폼·모바일회의 도입
원자력환경공단 본사 전경.
원자력환경공단 본사 전경.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차성수)이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재택 근무시스템, 가상화 통합플랫폼, 모바일 화상회의 시스템 등 비대면 디지털기반 업무환경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공단은 재택근무로 인한 업무성과 하락을 막고 일하는 방식 개선을 위해 재택근무관리시스템을 도입해 시행하고 있다. 재택근무 관리시스템은 보안인증을 하면 직원들이 사무실, 집, 외부 어디에서나 PC나 모바일로 업무시스템에 접속해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공단은 또 클라우드 기반 5G 지능형 사내전화는 물론 언제 어디서나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가상화(Virtual Desktop Infrastructure) 기반 통합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빠른 시일 내에 스마트 오피스를 구현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도 코로나로 대면회의가 제한됨에 따라 지난 8월에는 모바일 화상 회의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시스템은 5개 화상 회의실에 각각 30명씩 참여해 회의를 할 수 있다. 최대 150명이 동시에 화상회의에 참여할 수 있는 것. 재택근무를 하면서 외부 인사들과 자유롭게 회의진행이 가능해졌다.

공단은 모바일 화상회의 시스템을 구축한 후 종전 경주나 서울에서 개최하던 이사회를 화상으로 열고 있다. 또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준비를 위한 경영개선 소위원회, 규제입증위원회, 정보공개위원회, 성과관리위원회, 사회적가치위원회 등 8월 이후 30여회의 각종 회의를 모바일로 개최했다.

해외 방폐물 전담기관과의 워크숍, 세미나 등도 화상으로 전환해 해외기관과의 방폐물 기술교류를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차성수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은 “코로나 시대에 맞게 디지털 기술을 과감히 도입해 업무성과 하락을 막고 일하는 방식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