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公, 올해 6개사 39명 창업 돕는다
상태바
전기안전公, 올해 6개사 39명 창업 돕는다
  • 윤우식 기자
  • 승인 2020.11.18 0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차 ‘케샘(KESM)’ 지원 사업 대상 선정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는 민간분야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올해 6개사 39명을 케샘(KESM : Kesco Electrical Safety Management) 창업지원 사업 대상자로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공사는 지난 16일 전북혁신도시 본사에서 올해 케샘 지원 사업 대상자로 선정된 6개 업체 대표들과 함께 창업지원 협약을 맺고 창업에 필요한 법·제도와 절차에 대한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했다.

2018년 시작돼 올해로 3년차를 맞은 KESM은 전기안전공사의 민간일자리 지원 사업이다.

김권중 기술이사는 “민간분야의 좋은 일자리 창출과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 추진에 따른 신재생에너지 안전성 확보를 위해 다각적인 창업지원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공사는 전기 분야 설계, 감리 등 지원업종을 확대하고 시니어·청년 구인 인력풀을 활용하는 등 좋은 일자리 창출을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